2019년 5월 6일 월요일

광어 한 마리, 낙지 탕탕이, 홍어 먹었다 - 구리 농수산물 시장 환상의 섬

구리 농수산물 시장에서 광어 한 마리 11만 원, 홍어 1팩을 5천 원에 사서 먹었다. 원래 홍어 1팩이 1만 원이라는데 광어 때문에 5천 원에 해 줬고, 낙지 탕탕이는 서비스다. 광어 한 마리를 회 뜨니 저렇게 두 팩이 나옴. 홍어는 나는 입에도 안 대는 음식이다.

해산물에 대해 잘 모르니 그냥 부르는 값에서 조금 깎든지 서비스로 뭐를 달라고 하든지 해서 사는 수밖에 없고, 물고기가 저 뒤쪽 도마로 가서 회를 뜨는데, 그게 그대로 내 손에 들어오는지 아님 좀 몰래 빼 내는지 알 수가 없다.

유달리 이 해산물(수산시장)이 좀 이렇게 가격 정찰제나 속임수가 좀 심한 것 같지만 증거는 없고 의심만 들 뿐이고 뭐라고 할 수도 없고 괜히 막 의심하는 척해 봐야 나만 이상한 놈처럼 보이고 쪼잔해 보이니 얌전히 받아서 맛있게 먹는 수밖에 없다.

그래도 항상 이 구리 농수산물 시장에 가면 ‘환상의 섬’이라는 가게에서 사는데 옛날 처음에 게를 사서 쪄 먹었는데 너무 맛있게 먹었어서 그후로 계속 여기만 다니지만 그렇다고 여기가 가격이 좋거나 양이 좋거나 그렇다고 생각하진 않고 ‘올 때마다 여기만 오니까 제발 속이지 마세요..’ 속으로 생각하며 다닌다.






0 개의 댓글: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