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8월 13일 토요일

제3의 인생

여러 가지로 생각이 많은 밤이다. 오늘부로 나에게 제3의 인생이 시작되었다.

평생 보살피고 사랑해야 할 내 아내, 미운 네 살 큰딸,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막내 아들. 이 가족들을 위하여 과감하게 새로운 삶을 시작했다.

몸은 좀 고될지 모르지만 사랑하는 가족들을 위해서라면 이쯤이야. 성공하자!

0 개의 댓글: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