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6월 6일 토요일

얼굴 없는 인터넷

용산에서 물건 사면 왜 이리 찝찝하지. 얼굴을 마주 보고 얘기하지만 전혀 믿음이 안 간다. 차라리 얼굴 없는 인터넷이 더 믿음직스러울 정도.

0 개의 댓글: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