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2월 14일 일요일

세상에서 가장 못 찍은 사진

‘세상에서 가장 못 찍은 사진’, ‘막 찍은 사진 한 장’ 같은 제목의 글을 보면 ‘이 사람, 자기가 찍은 사진에 대해 엄청난 자부심을 갖고 있겠구나’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렇다면, 내가 만약 내가 찍은 사진에 대해 엄청난 자부심을 가진 사람이고, 하지만 그렇지 않은 척하고 싶다면 어떤 식으로 글 제목을 정할까? ‘사진’, ‘그냥 한번 찍어 봤습니다’?

그게 그거군.

0 개의 댓글: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