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3월 31일 토요일

oh my blog!!

사람들은 다른 사람이 쓴 글의 본문에 삽입된 링크들을 얼마나 클릭할까. 우선 글쓴이의 인기도와 독자의 충성도에 따라 다를 것이다. 링크를 따라가서 글을 읽거나 음악을 들은 후, 읽고 들었다는 증거를 보여 주기 위해 코멘트를 남겨야 하기 때문이다.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그러나 인기도, 충성도와 링크 클릭률이 정비례하는 것도 아니다. 아무리 그래 봤자 내가 더 소중하고 내 블로그가 더 소중하기 때문이다. 네가 쓴 글에 대한 애정이 100이라면, 네가 진짜 좋아하는 사람이 쓴 글에 대한 애정은 한 10 정도? 또한 얼마나 땡기는 링크냐에 따라 차이가 있다. “이런 오나전 어처구니없는 쓰레기 글 좀 보세요!” 하며 링크를 걸면 99.9% 클릭할 것이다. ‘아니, 또 어떤 놈이 뭔 짓을 한 거야? 누구야, 누구?’

.. 그렇다면 내가 누군지도 모르고 여기가 어딘지도 모르는 최초 방문자라면 또는 적당한 충성도의 독자라면, 내용은 그냥 무난하고 길이는 적당하다면 사람들은 본문에 삽입된 링크들을 얼마나 클릭할 것인가. 내 생각은 ‘안 한다’이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그 링크들을 안 읽어도 지장 없게 글을 쓰기 때문이고, 그래서 본문만 봐도 대충 이해할 수 있고, 또 이해가 안 돼서 문제가 생기는 것도 아니고, 또 문제가 생겨 봤자 별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내 입장에서는 누군진 모르지만 하여튼 내 글을 읽는 사람들에게 정말 이 좋은 링크(특히 내부 링크!)를 권하고 싶을 것이다. 이 좋은 음악을 들려주고 싶을 것이다. 나는 내 글을 사랑한다. 몇 번 글의 몇 번째 줄이 무슨 단어로 시작하는지도 기억할 수 있다. 이 노래 정말 좋다. 오늘 열 번도 넘게 들었다. 여러분, 이 노래 꼭 들어야 합니다! 이 링크 따라가서 다음 글도 읽어 주세요! 저 오늘 방명록도 만들었답니다!

.. 그러나 세상일은 네 맘 같지 않다. (`o')

2007년 3월 24일 토요일

인기 블로그

어떤 사장이 전 직원을 불러 모아 놓고 자기가 주워 들은 농담을 듣게 했다. 한 여직원을 빼고는 모두가 크게 웃었다.

“뭐가 문제지? 자넨 유머 감각도 없나?”라고 사장이 말했다. 그랬더니 여직원이 하는 말,

“전 웃지 않아도 돼요. 전 이번 금요일에 사직하거든요.” <서울신문>

블로그에 좀 시답잖은 개그를 해 보자. 아니, 약간 재미있는 개그를 해 보자. “간만에 미친 듯이 웃고 갑니다.” 등의 폭발적인 반응이 있다면 당신은 아직 인기 블로거이다. 그러나 다들 팔짱 끼고 무표정하게 있거나, 웃기지만 속으로 꾹 참고 있다면 당신은 아직 인기 블로거가 아니다. (`o')

2007년 3월 22일 목요일

기록되었다고 해서 다 사실인 것은 아니다

“외국서 대마초 피웠다” 블로그에 글 올렸다가..:
6박 7일간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박씨는 자신의 블로그에 ‘마리화나에 3시간 30분간 취하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동료 2명과 피웠는데 벽이 빙빙 돌고, 다리에 힘이 풀리는 것이 기분이 좋더라’는 당시 느낌도 묘사했다. 박씨의 글은 그러나 인터넷 마약 밀매를 수사하던 경찰의 눈에 띄었다.

혹시 마리화나 피우면서 몽롱한 와중에 ‘이거 블로그에 올려야지’ 하지는 않았을까. 자랑의 방법은 참 다양하다. 어제 밤새도록 술을 먹어서 속 아파 죽겠다든지, 여자친구한테 백만 원짜리 선물을 사 줘서 이번 달은 라면만 먹어야 한다든지, ‘바빠서 블로그에 손도 못 대다가 오늘 우연히 올blo그에 들어갔더니..’ 라며 썰을 풀든지, 일일이 열거할 순 없지만 다 자랑의 일종이다. 당연한 얘긴가. 나는 블로그에 쓰는 모든 글은 기본적으로 자랑하기 위함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글은.


블로그에 글쓰기의 가장 이상적인 방법은 이렇다. 컴퓨터 앞에 앉아서, 머리에 헤드셋 같은 기계를 쓰고, 마음속으로 글 쓸 준비를 한 다음, 기계에 달린 발행 버튼을 누른다. 이제 쓰고 싶은 것에 대해 막 생각한다. 그러면 머리에서 생각하는 내용 그대로 수정할 기회도 없이 바로 블로그에 올라가는 것이다. 좀 뒤죽박죽 문장끼리 연결이 안 될지는 모르지만 생각했던 것 그대로를 독자가 읽게 되는 것이다. 생각‘했던’ 것 그대로.

.. 그러나 우린 (비록 타이핑 속도는 빠르지만) 천천히 타자를 치며 글을 고치기도 하고 지우기도 해서 신중히 검토한 후에 발행한다. 생각‘했던’ 것을 바꿀 수 있다는 얘기다. 그렇게 우리는 철저한 검증 끝에 공개하는 것이다. 이 정도면 안전하겠지, 테스트를 마친 후 공개하는 것이다.

A Perfect World:
Just because it’s written down, that don’t mean it’s true.